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버스 파업 위기 넘겼다…26일 정상 운행(종합)

송고시간2022-04-26 00:44

댓글

노조, 막판 협상서 파업 유보 결정…김동연·김은혜 '처우 개선' 약속

경기도·사측도 연구용역 통해 노조 요구 사항 적극 반영 입장 표명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기도 전체 버스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36개 버스업체가 파업 돌입 여부를 놓고 25일 오후 사측과 벌인 막판 협상에서 파업 유보를 결정했다.

파업 안내문 붙은 버스정류장
파업 안내문 붙은 버스정류장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 버스 정류장에 파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2.4.25 xanadu@yna.co.kr

이날 유보 결정은 경기지역자동차노조와 경기도중부지역버스노조, 경기도지역버스노조로 구성된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조)이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취하하기로 하면서 나왔다.

노조의 파업 유보 결정에 따라 우려됐던 시민들의 불편은 피할 수 있게 됐다.

당초 노조는 이날 협상이 결렬될 경우 26일 오전 4시 첫 차부터 경기도 전체 버스의 43%에 달하는 7천여 대의 운행을 멈추고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었다.

도내 버스업체 노사는 이날 오후 5시부터 11시 30분께까지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2차 조정 회의를 했다.

파업 돌입을 12시간여 앞둔 시점에 시작된 협상은 양측의 입장차가 커 난항이 예상됐다.

그러나 협상 과정에서 경기도와 사측이 노조의 입장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도록 노력하기로 한데다가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국민의힘 후보로 결정된 김은혜 의원도 노조원들의 처우 개선을 약속하면서 노조가 조정신청을 취하하기로 했다.

조정 취하는 조정신청 당사자가 신청 자체를 취소하는 행정 절차다. 향후 노사 재교섭을 통해 다시 조정 신청이 가능하다.

이날 협상에서 도와 사측은 오는 9월에 결과가 나오는 경기도 준공영제 운송원가 재산정 연구용역에서 ▲ 인근 준공영제지역 대비 낮은 임금을 현실화 ▲ 주 5일제가 가능하도록 운전직 인건비 한도 상향 ▲ 심야 운행수당과 2층 버스 운행수당 신설 등이 반영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도민의 불편을 고려해 파업 자제를 요청해 온 양당 후보들도 도지사에 당선될 경우 노조와 충분히 대화해 조속한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김은혜 후보는 이날 오후 10시 45분께 조정회의장을 찾아 양측 교섭위원을 면담하고 원만한 합의를 독려했다.

노조 관계자는 "대승적 차원에서 후보들과 도, 사측의 약속 이행 여부를 지켜보자는 마음에서 조정신청을 취하했다"며 "아직 시작되지 않은 일반 시내버스와 민영제 노선의 교섭도 조속히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