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시내버스 임금협상 타결…26일 첫차 정상 운행

송고시간2022-04-26 04:06

댓글
부산 시내버스
부산 시내버스

촬영 조정호. 부산 시내버스. 도시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협상을 위한 마지막 쟁의조정 끝에 합의에 이르렀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산버스노조와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26일 오전 3시 15분께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2022년도 임금협약 조정안에 서명했다.

회의가 시작된 지 13시간여, 첫차 운행을 1시간여 앞둔 시점이었다.

양측은 임금 5% 인상에 최종 합의했다.

시내버스 노사는 애초 임금인상 8.5%와 동결로 맞섰고, 단체교섭 결렬에 따라 부산 지노위 쟁의조정 절차가 진행됐다.

이날까지 그동안 3차례에 걸친 회의가 이어졌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 등 다른 지역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회의를 진행했다"며 "파업까지 이르지 않고 시민 불편 불편을 초래하지 않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을버스 노사도 임금 3.8% 인상에 합의했다.

이로써 26일 첫차는 정상적으로 운행되게 됐다.

부산에서는 2007년 버스 준공영제 도입 이후 파업까지 간 적이 없다.

부산 시내버스 노사는 3년 전인 2019년에 파업 직전까지 갔으나 첫차 운행을 40여 분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