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FDA, 주사비 치료제 에프솔레이 승인

송고시간2022-04-26 15:30

댓글
주사비(딸기코)
주사비(딸기코)

[위키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주사비(rosacea: 일명 '딸기코') 치료제로 에프솔레이(Epsolay)를 승인했다.

주사비는 코, 앞이마, 볼, 턱이 혈관의 비정상 증식으로 확장되면서 붉은빛을 띠고 화끈거리는 만성 피부질환이다.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투데이는 FDA가 이 약을 개발한 솔-겔 테크놀로지스(Sol-Gel Technologies)의 두 차례에 걸친 3상 임상시험 결과를 근거로 에프솔레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고 25일 보도했다.

에프솔레이는 과산화 벤조일(benzoyl peroxide) 5%가 함유된 연고로 실리카 마이크로캡슐을 이용, 피부와 이 약의 활성 성분 사이에 장벽을 만들어 과산화 벤조일이 서서히 방출되게 한다고 솔-겔 테크놀로지 사는 설명했다.

3상 임상시험은 주사비 환자 총 733명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동일한 방식으로 12주씩 진행됐다.

임상시험은 이중맹-무작위 대조군 설정(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randomized) 방식으로 진행됐고 실험군엔 과산화 벤조일을, 대조군엔 용매(vehicle)만 바르도록 했다.

이중맹 방식이란 임상시험에서 시험약과 위약이 누구에게 투여되는지를 참가자와 연구자가 모두 모르게 하는 것이다.

그 결과 과산화 벤조일 그룹은 12주 후 염증 병변이 70% 줄어든 데 비해 대조군은 38~46% 감소하는 데 그쳤다.

실험군은 거의 50%가 염증 병변이 없어졌거나 거의 없어졌다. (연구자 증상 평가척도(IGA) 0~1점)

그 후 기간을 연장해 환자 547명을 대상으로 개방형(open-label) 방식으로 임상시험을 계속 진행했다.

결과는 1년 후 73%가 IGA 0~1점 상태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솔-겔 테크놀로지 사는 치료 효과가 빠르고 내약성(tolerability)이 양호했다고 밝혔다.

부작용은 주로 연고를 바른 부위의 통증(2%), 홍반(2%), 가려움(1%), 부종(1%)이었다.

이 연고는 감광성이 강하기 때문에 치료 중에는 햇빛을 피하도록 해야 한다. 감광성이란 어떤 물체가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반응하는 것을 말한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