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前비서관 "李 '유퀴즈' 출연 거절돼…선택적 정치중립"

송고시간2022-04-26 11:55

댓글

尹당선인 출연 거론하며 "고무줄 잣대…줄서기 아닌지 의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유퀴즈'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유퀴즈'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이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의 출연 제안은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유퀴즈'. 2022.4.21 [tvN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 측은 26일 이 전 지사의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출연을 타진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이 전 지사가 경기지사일 때 비서관이었던 김지호씨는 이날 SNS에서 "이 전 지사가 경기지사였을 때부터 대선 후보 때까지 CJ ENM 유퀴즈에 출연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히고 제작진과 미팅을 추진했지만, 미팅이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전달받은 거절 사유는 '프로그램 진행자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는 것이었다"며 콘텐츠에 대한 최종 판단이 제작진의 권한이라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 유퀴즈 출연을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에 대해 "당시에는 정치인 출연에 대한 (CJ ENM의) 엄정한 원칙으로 이해했으나 상대에 따라 고무줄처럼 움직이는 잣대를 보니 '줄서기'라는 다른 원칙이 있던 게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전 지사에게 엄격하게 지켜졌던 원칙이 왜 유독 윤 당선인 앞에선 작동하지 않은 것인가"라며 "(국민들은) 당선인의 출연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 불공정한 '선택적 정치 중립'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씨는 "CJ ENM 강호성 대표이사가 검사 출신임을 근거로 외압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현재도 인사 교류를 이유로 공공기관에 현직 검사들이 파견 근무하며 그들만의 네트워크를 다진다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CJ ENM 측은 부디 관련 논란의 진실을 명명백백 밝혀달라. 검사 정권 줄서기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희망한다"며 윤 당선인 측에도 "명확한 입장 표명을 통해 털끝만큼의 외압도 없었는지 소상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