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키스탄, IMF 지원 더 받는다…"20억달러 추가·기한 연장"

송고시간2022-04-26 11:31

댓글

구제금융 60억달러→80억달러 추진…"IMF도 동의"

파키스탄 페샤와르의 한 시장.
파키스탄 페샤와르의 한 시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경제난에 시달리는 파키스탄이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 20억달러(약 2조5천억원) 추가 지원에 대한 동의를 얻어냈다고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프타 이스마일 파키스탄 재무부 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IMF와 협상 후 이같이 말했다.

이스마일 장관은 "IMF 구제금융 패키지 중 남은 30억달러(약 3조7천억원)를 50억달러(약 6조2천억원)로 늘리고 대출 기한도 내년까지 1년 연장하는 방안을 요청했고 IMF 측은 대체로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마일 장관은 이와 관련한 기술적 회의가 조만간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5천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세수 확대 등 통화 정책 관련 이견으로 인해 구제금융 지원은 지금까지 30억달러만 이뤄진 상태다.

이에 이스마일 장관은 지원 프로그램 회생을 위해 이번에 IMF와 협상에 나섰다.

최근 새롭게 출범한 셰바즈 샤리프 정부는 이전 임란 칸 정부와 달리 IMF가 바라는 긴축 정책 등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동의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스마일 장관은 이번 협상에서 연료 보조금 지급 축소와 영업세 면제 중단 등을 통한 세수 확대 방안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파키스탄 경제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으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졌다.

경제 전문 사이트 트레이딩이코노믹스가 파키스탄 중앙은행을 인용한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2조원)에 달한다.

반면 중앙은행의 외화 보유고는 최근 한 달간 162억달러(약 20조원)에서 108억달러(약 13조원)로 급감했다.

또 3월 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12.7% 오르는 등 인플레이션도 심각한 상황이다.

이스마일 장관은 지난 19일 오는 6월까지 재정적자가 국내총생산(GDP)의 10% 규모인 350억달러(약 44조원)로 불어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IMF 로고
IMF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