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저스 뷸러, 개인 통산 처음이자 2022년 MLB '첫 완봉'

송고시간2022-04-26 14:01

댓글
다저스 뷸러, 완봉승 거둔 뒤 포수 스미스와 포옹
다저스 뷸러, 완봉승 거둔 뒤 포수 스미스와 포옹

(피닉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워커 뷸러가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둔 뒤 포수 윌 스미스와 포옹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워커 뷸러(28·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프로 무대에서 개인 통산 첫 완봉승을 거뒀다.

2022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처음으로 나온 완봉이기도 하다.

뷸러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만 내주고 무실점했다. 탈삼진은 10개였다.

뷸러는 4회 2사 후 세스 비어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고, 9회 2사 뒤 다비드 페랄타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할 때까지 타자 15명을 연속 범타 처리하는 등 애리조나 타선을 꽁꽁 묶었다. 3안타 모두 단타였고, 2명 이상 출루를 허용한 이닝도 없었다.

이날 뷸러는 공 108개로 아웃카운트 27개를 잡았다.

최고 시속 156㎞, 평균 시속 154㎞의 빠른 공과 커터, 너클 커브를 섞은 뷸러의 투구에 애리조나 타선은 속수무책이었다.

다저스는 1회초 무사 2, 3루에서 터진 트레아 터너의 2타점 2루타로 선취점을 뽑고, 5회 맥스 먼시의 1타점 2루타, 8회 윌 스미스의 좌중월 솔로포로 4점을 지원했다. 뷸러에게는 충분한 점수였다.

다저스는 애리조나를 4-0으로 꺾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지켰다. 뷸러는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뷸러의 역투
뷸러의 역투

(피닉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워커 뷸러가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뷸러는 9회에도 시속 155㎞의 빠른 공을 던지며 홀로 경기를 책임졌다.

뷸러는 2019년 두 차례 완투승을 거둔 적이 있다. 그러나 점수를 내주지 않고 경기를 홀로 막는 '완봉승'을 달성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2022년 메이저리그 첫 완봉승의 주인공도 뷸러였다.

뷸러를 제외하면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는 완투를 한 투수도 없다.

KBO리그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에서 뛰어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메릴 켈리는 이날 애리조나 선발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고도 시즌 첫 패배(1승)를 당했다.

켈리는 올 시즌 초반 승운은 따르지 않지만, 평균자책점 1.69로 호투하고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