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HN클라우드 "가상으로 옷 입어보는 기술 올해 하반기 출시"

송고시간2022-04-26 15:48

댓글
NHN클라우드 '클라우드, AI, 패션' 웨비나
NHN클라우드 '클라우드, AI, 패션' 웨비나

[웨비나 화면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N클라우드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찾은 옷을 가상으로 입어본 결과를 보여주는 '버추얼 트라이온' 기술을 올해 하반기 출시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석선희 NHN클라우드 AI본부 선행연구팀 선임은 이날 NHN클라우드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이 회사 패션 특화 인공지능(AI) 서비스 'AI 패션'을 소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버추얼 트라이온 기술은 특정 옷이 자신에게 어울리는지 기존의 자기 사진에 가상으로 입혀보는 기술이다. 한 가지 옷뿐 아니라 그 옷과 어울리는 다른 옷을 조합한 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

석 선임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각자 체형에 따른 입어보기 결과를 미리 볼 수 있어 구매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NHN클라우드는 앞서 '패션고', '브랜디' 등 쇼핑 전문 플랫폼에 이미지 검색에 특화한 AI 패션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패션고는 NHN글로벌이 운영하는 북미 기업 간 거래(B2B) 패션 플랫폼이다.

옷 도매 시장에서는 여러 공급자가 동일한 상품을 각자 다른 가격으로 등록하는 일이 많은데, 소매상들이 이중 가장 저렴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AI 패션 기술이 쓰였다고 석 선임은 소개했다.

이용자가 사이트에 패션 상품 이미지를 입력하면 AI 디텍터(포착기)가 모델의 상의, 하의, 모자, 신발, 가방 등 이미지에 있는 상품 영역을 분리해 찾아낸다.

각 영역의 정보는 물건 유형, 색상, 무늬, 디자인 특징 등 이미지 특성 벡터로 변환되며 이 특성 벡터를 비교해 유사 상품 이미지가 검색된다.

NHN클라우드 '클라우드, AI, 패션' 웨비나
NHN클라우드 '클라우드, AI, 패션' 웨비나

[웨비나 화면 캡처=연합뉴스]

현재 AI 패션은 코트, 자켓, 바지 등 의류 17개 종류와 가방, 신발, 시계, 모자 등 액세서리 19개 종류를 찾아낼 수 있다.

신발 안에서도 뮬, 운동화, 아쿠아슈즈 등 27종의 세부 영역까지 찾는다.

석 선임은 패션고가 기존에 사용하던 이미지 검색 솔루션과 NHN클라우드 AI 패션 솔루션이 도출해 내는 각각의 검색 결과에서 이용자들이 상품을 클릭하는 비율(CTR)을 비교해 봤더니 AI 패션의 CTR이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 쇼핑몰인 브랜디와 미국 쇼핑몰 패션고에서 AI 패션의 검색 성능 차이도 나타났다.

석 선임은 "미국 쇼핑몰은 모델 포즈가 대부분 서 있는 상태인데 한국 쇼핑몰은 모델이 앉아있거나 위에서 아래로 찍은 이미지가 많아 AI 분석이 더 까다로웠다"며 "쇼핑몰 전체 이미지 중 상품 영역을 찾지 못하는 비율을 보면 패션고에서는 1% 정도 못 찾는 이미지가 있었고 브랜디는 7%였다"고 말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