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호상 서울교육감 예비후보 "학력수준 측정위해 전문센터 구축"

송고시간2022-04-26 15:50

댓글

"자사고·특목고 폐지 안 해…학교 자율성 존중"

윤호상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
윤호상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

[촬영 이도연]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윤호상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가 "학생들의 학력 수준을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진단평가 전문센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26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하고 "진단평가 전문센터를 구축해 학생들의 학습 이해 능력을 정확히 파악한 후 기본학력 지원 멘토-멘티제를 내실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 강남중, 신도림고 교장, 서울서부교육지원청 교육지원국장 등을 지낸 윤 예비후보는 자신이 "학교 현장 경험이 많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현장 경험이 없는 사람이 피상적으로 서울 교육을 맡게 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의 학습 지원책도 내놨다.

윤 예비후보는 "학부모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온종일 돌봄·24시 응급 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영어 포함 외국어 학습에 드는 비용을 교육청이 부담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과 후 학습 보충을 위해 공립형 방과후학습 센터를 구축하고 중학교 입학 시 3학년까지, 고등학교 입학 시 고3까지 책임지고 지도, 관리하는 진학지도 도우미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사고와 특목고 정책에 대해서는 "폐지하지 않고 학교의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윤 예비후보는 서울시교육청의 인사 정책에 대해 "가장 해결이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열심히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분들이 발탁돼야 하는데 코드 인사가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한편 현재 잡음이 이어지는 중도·보수진영 후보 재단일화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는 단일화와 관련된 제안을 받지 못했고 고민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