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00대 기업중 韓 부진·中 약진…한미중일 중 매출 증가율 韓 최저

송고시간2022-04-27 11:00

댓글

전경련, 美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경영성과 분석

중국 기업 135개로 1위 차지…한국 기업은 15개

전국경제인연합회 (CG)
전국경제인연합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최근 5년간 한국, 미국, 중국, 일본 기업 중 한국 기업의 성적표가 가장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미국 경제잡지 '포천'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된 이들 4개국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한국 기업은 최근 5년간 매출액 증가율이 4개국 중 가장 낮았다.

글로벌 500대 기업 내 한국 기업의 합산 매출액은 2017년 7천458억8천만달러(약 939조8천억원)에서 2021년 8천44억4천만달러(약 1천13조6천억원)로 연평균 1.9% 성장했다.

같은 기간 중국 기업은 10.3%, 미국 기업은 3.3%, 일본 기업은 2.1% 각각 성장했다.

한국 기업의 순이익은 2017년 418억4천만달러에서 2021년 403억4천만달러로 연평균 0.9% 감소했다.

반면 중국과 일본 기업의 순이익은 각각 10.9%, 5.4% 증가하며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미국 기업은 0.7% 줄었다.

중국은 매출과 순이익 증가율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500대 기업 수에서도 미국을 제치고 가장 많았다.

포천 500대 기업에 포함된 중국 기업은 2017년 109개에서 2021년 135개로 26개 늘어난 반면 미국은 132개에서 122개로 10개 감소했다.

일본은 51개에서 53개로 2개가 증가했고, 한국은 15개로 변동이 없었다.

소매업, 통신, 테크 등 20개 업종별로 나누면 중국의 업종별 세계 1위(매출액 기준) 기업 수는 2017년 3개에서 6개로 증가했다. 중국 기업은 항공우주&국방, 산업재, 운송 부문에서 미국 기업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미국의 업종별 세계 1위 기업 수는 12개에서 8개로 감소했고 일본은 1개로 변화가 없었다. 한국은 업종별 세계 1위 기업을 하나도 보유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500대 기업 한미중일 기업 비교
글로벌 500대 기업 한미중일 기업 비교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경련은 아울러 글로벌 500대 기업 중 한국 기업이 동종 업종 내 세계 선두 기업과 비교해 R&D(연구·개발) 투자 규모가 상대적으로 미흡했다고 분석했다.

제조업 5개 업종 내 한국 기업의 R&D 집중도(매출액 대비 R&D 비용)는 테크 업종의 삼성전자[005930]를 제외하면 전부 세계 선두 기업보다 저조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수출 경쟁 관계에 있는 중국 기업들이 빠르게 부상하고 있어 세계 무대에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이 위축될 수 있다"며 "R&D 지원 확대와 규제 개선을 통해 우리나라 기업이 해외 기업과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