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양키스, 2015∼2016년 사인훔치기…더그아웃 전화 사용 위반

송고시간2022-04-27 10:01

댓글
더그아웃 전화로 불펜에 전화하는 MLB 콜로라도 투수코치
더그아웃 전화로 불펜에 전화하는 MLB 콜로라도 투수코치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가 불법으로 상대 팀 사인을 훔쳤음을 알려주는 문건이 공개됐다.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은 27일(한국시간) 인터넷판 기사에서 2015∼2016년 양키스가 구단 비디오 판독실을 활용해 상대 팀 사인을 분석하고 이를 주자와 타자에게 알렸다고 보도했다.

비디오 판독실에서 분석한 사인을 더그아웃에서 2루 주자에게 보내면, 주자가 이를 타석의 타자에게 다시 전달하는 방식이다.

당시 래리 로스차일드 양키스 투수코치는 상대팀 투수의 구종을 파악하고자 더그아웃 전화로 비디오 판독실에 물어본 것으로 드러났다.

더그아웃 전화는 보통 불펜에 통화하거나 논란의 판정 상황 때 심판에게 비디오 판독을 신청하기 전 구단 비디오 판독실에 마지막으로 신청 여부를 문의할 때 주로 사용한다.

이와 달리 상대 투수 구종 분석 등을 요구하는 건 불법이다.

양키스의 불법 행동은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가 양키스 구단에 보낸 공문에서 모두 드러났다. MLB 사무국은 조사를 거쳐 양키스 구단에 위법 행위 벌금으로 10만달러를 부과했다.

양키스는 이 공문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우리의 고등법원 격인 미국 제2 항소법원에 요청했지만, 법원은 이달 초 이를 기각했다.

법원의 결정 후 SNY 방송 등 미국 언론이 앞다퉈 이 공문을 입수해 보도하기 시작했다.

공개된 MLB 공문은 2017∼2018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전자 장비를 활용한 사인 훔치기 스캔들로 MLB를 어지럽히기 전에도 이미 여러 팀이 사인 훔치기를 시도했음을 보여준다.

다만 MLB 사무국은 양키스의 더그아웃 전화기 사용이 불법이라는 점만 들어 비교적 가벼운 처벌로 마무리한 뒤 2017년 전 구단에 보낸 공문에서 전자 장비를 활용한 사인 훔치기에는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휴스턴과 보스턴은 전자 장비를 사용해 사인을 훔쳤다가 언론의 보도로 적발돼 수백만 달러의 벌금을 냈다. 당시 감독, 단장들도 모두 옷을 벗는 등 큰 홍역을 치렀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