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모비스, 미쓰비시 출신 임원 영입…일본 시장 공략 '본격화'

송고시간2022-04-27 11:04

댓글

자율주행·전동화 부품 수주 활동 강화…현대차도 일본 진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가 일본 미쓰비시자동차 임원 출신을 영입하며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차[005380]가 올해 2월 약 12년 만에 일본 승용차 시장 진출을 발표한 데 이어 현대모비스도 일본 현지 조직을 확대하면서 현대차그룹의 일본 시장 공략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현대모비스는 일본 미쓰비시자동차에서 구매 총괄 본부장으로 일했던 유키히로 하토리와 마쯔다 자동차 구매 출신 료이치 아다치를 각각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현대모비스 일본 현지 거점의 지사장과 부지사장으로서 영업과 수주 활동을 총괄하게 된다.

유키히로 하토리 현대모비스 일본 지사장
유키히로 하토리 현대모비스 일본 지사장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는 두 사람에 대해 일본 완성차와 부품업체에서 40년 가까이 설계·구매 업무 등을 담당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일본 자동차 시장의 특성에 대한 이해가 깊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일본 자동차 업계 출신 임원급 전문가를 영입하고 현지 거점 기술 지원 인력을 보강해 올해부터 일본 완성차 기업을 대상으로 수주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그동안 현대모비스는 일본 시장에서 주요 완성차 기업을 대상으로 램프, 새시, IVI(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품을 공급해 왔다.

올해부터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전동화 등 미래차 핵심 부품 분야의 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최근 일본 자동차 산업이 글로벌 추세에 맞춰 전동화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의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지금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잡을 호기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미래차 분야의 핵심 부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며 미래차 부품 시장 선점에 나섰다.

카메라와 레이더 등 자율주행 센서와 통합 제어기 기술,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에 탑재되는 구동 시스템, 배터리 시스템, 전력변환시스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프리미엄 사운드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작년 하반기부터 유럽, 북미, 중국 등 글로벌 거점에서 고객 전담 조직을 운영하며 현지 전문가를 채용하고 있다.

글로벌 조직 확대를 통해 올해 37억4천700만달러(약 4조7천400억원) 규모의 부품을 수주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지난해 해외 수주 실적보다 50%가량 증가한 수치다.

현대모비스 글로벌 수주 현황
현대모비스 글로벌 수주 현황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