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영학 "곽상도 아들 50억, 컨소시엄 유지 대가라고 들어"(종합)

송고시간2022-04-27 17:20

댓글

'비용 지급 문제로 다툼' 증언도…곽 전 의원 "왜 거짓말하냐" 고성

법정 나서는 정영학 회계사
법정 나서는 정영학 회계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정영학 회계사가 지난 25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 1심 속행 공판에서 휴정 시간을 맞아 법정을 나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 핵심 인물인 정영학 회계사가 곽상도 전 의원에게 도움을 받은 대가로 그의 아들에게 퇴직금 50억원이 지급됐다고 들었다는 증언을 법정에서 했다.

정 회계사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과 남욱 변호사,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2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정 회계사는 검찰 조사에서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씨에게 지급된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에 대해 김씨가 "컨소시엄을 깨지지 않게 하는 대가"라고 말한 것을 전해 들었다고 주장했고, 법정에서도 동일한 취지로 증언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고위 법조인들은 6명한테 50억원씩 주고, 시의원한테 20억원을 주고, 100억원은 다른 누군가에게 주고 해서 420억원 용도가 따로 있다고 하면서 고위 법조인 얘기가 나왔다"고 했다.

김씨가 변호사로 등록된 이들은 변호사비 또는 고문료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하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곽 전 의원에겐 "아이들 통해서 주면 된다"고 말했다는 것이 정 회계사의 증언이다.

아울러 직원들에게 지급된 거액의 성과급에 대해서도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김씨가 유착해서 선정된 것을 입막음하려면 280억 정도가 들어가야 한다고 이해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로부터 아들 병채씨를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수수했다고 본다. 이런 금품거래는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가였다고 검찰은 주장한다.

경쟁 컨소시엄에 자회사를 참여시킨 H건설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측에 화천대유와의 컨소시엄을 깨고 함께 하자고 제안하자 김씨가 곽 전 의원에게 부탁해 김 회장 측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정 회계사는 2018년 11월 서울 서초구 한 음식점에서 함께 식사하던 도중 곽 전 의원이 "많이 벌었으면 나눠줘야지"라며 김씨에게 돈을 요구했고, 김씨가 "법인 돈이어서 안 된다"며 거절해 다툼이 있었다고도 증언했다.

아울러 정 회계사는 사건의 핵심 증거인 '녹음 파일'을 만든 경위를 묻는 검찰의 질문에 "잘못하면 제가 하지도 않은 일로 크게 책임질 수도 있다고 해서 녹음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작년 9월부터 제가 대장동 사업의 설계자이고 온갖 상황이 저 때문에 발생했다는 것에 두려움을 느꼈다"며 "김씨 주변에 정치인과 고위 법조인들이 많아서 두려워서 (증거로)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정 회계사는 남 변호사와 함께 과거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하다가 무산되자 김만배씨와 동업 관계를 맺고 사업을 다시 추진한 인물이다.

그는 유 전 본부장과 김씨, 남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와 함께 배임죄로 기소돼 1심이 진행 중이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곽 전 의원은 오전 재판이 끝난 뒤 법정을 빠져나가는 정 회계사를 향해 "왜 이렇게 거짓말을 하냐"고 불만을 표했다. 재판부가 오후 재판을 시작하기에 앞서 주의를 주자 곽 전 의원은 "하도 답답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wat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