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쓰오일, 매출·영업이익 최고치 경신…분기 흑자 1조원 돌파(종합)

송고시간2022-04-27 14:09

댓글

1분기 영업이익 1조3천320억원…"초강세 정제마진에 가동률 최대로 높여"

에쓰오일 울산공장
에쓰오일 울산공장

[에쓰오일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정유사인 에쓰오일이 국제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초강세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1분기에 매출 9조2천870억원, 영업이익 1조3천32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3.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11.7% 증가한 것이다.

이번 실적은 에쓰오일 창사 이래 분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종전 최고 기록은 매출의 경우 2011년 4분기 9조2천640억원, 영업이익은 2008년 2분기 7천41억원이었다.

국제 정제마진 강세와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이익 증가 등 우호적인 시장 환경이 조성됐고, 신규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 설비 완공 이후 전사의 복합마진이 개선돼 수익성이 대폭 좋아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 부문이 올해 1분기 1조2천2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전 세계 석유제품 재고가 수년 내 최저 수준으로 낮아진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공급 부족이 심화되면서 아시아 지역의 정제마진이 급등했고, 특히 경유 제품이 러시아산 공급 차질로 수익성이 크게 높아졌다.

에쓰오일은 정제마진 초강세에 대응해 정제시설 가동률을 역대 최대수준인 99.6%까지 끌어올리며 수익 개선 효과를 극대화했다고 전했다.

윤활유 사업 부문은 1천953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석유화학 사업 부문은 원재료인 나프타 가격 상승과 시황 부진 등의 영향으로 656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2분기에도 석유제품 공급 부족 상황이 이어지고 코로나19 일상 회복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아시아 지역의 정제마진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관계자는 "지정학적 석유제품 공급 차질과 항공유 수요의 점진적 회복, 전 세계적인 글로벌 재고 부족 등으로 인해 국제 정제마진 강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신규 정제 설비에 대한 투자가 수요 증가에 못 미치는 상황이 향후 수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증권가에서는 에쓰오일이 정제마진 초강세에 힘입어 올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3조원대의 흑자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