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위기의 kt, 신인 박영현 말소·고참 안영명 콜업…"답답한 상황"

송고시간2022-04-27 16:39

댓글

타선은 부상 병동, 불펜은 연일 부진…"안영명 중용할 것"

인터뷰하는 이강철 kt wiz 감독
인터뷰하는 이강철 kt wiz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하위권으로 처진 프로야구 kt wiz가 불펜을 재정비했다.

이강철 kt 감독은 27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현재 불펜 투수들이 많이 지쳤다"며 "고민 끝에 신인 우완투수 박영현을 말소하고 베테랑 우완투수 안영명을 1군으로 콜업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안영명은 제구력이 있고 경험도 많은 투수"라며 "당분간 안영명을 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마운드 전력을 앞세워 통합 우승을 차지한 kt는 올 시즌 불펜이 무너지면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평균자책점 5.00을 기록 중인 가운데 조현우(12.00), 심재민(7.20), 김민수(5.68), 박시영(4.91·이상 평균자책점) 등 필승조 투수들이 제역할을 못 하고 있다.

강백호, 헨리 라모스의 부상 이탈로 타선의 무게감이 떨어진 kt는 마운드 전력으로 버텨야 하지만, 불펜까지 무너져 답답한 상황이 됐다.

이강철 감독은 "지난해엔 상황에 따라 투입할 수 있는 불펜 투수가 명확했다"라며 "지금은 지난해 같은 불펜 운용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2군으로 내려간 박영현에 관해선 "2군에서 꾸준히 공을 던져야 더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적응과정을 거치면 1군으로 다시 부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팔꿈치 부상으로 빠진 에이스 윌리엄 쿠에바스의 몸 상태에 관해선 "다음 달 1일 캐치볼 훈련을 시작한다"며 "지금은 엄상백이 빈자리를 잘 메워주고 있어서 급하진 않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