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각성한 LG 이민호, 5⅔이닝 무실점…삼성전 완승 이끌고 첫승

송고시간2022-04-27 21:43

댓글
LG 이민호 역투
LG 이민호 역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각성한 이민호의 역투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완파했다.

LG는 2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삼성을 7-0으로 눌렀다.

LG 선발 이민호의 역투가 돋보인 경기였다.

이민호는 이날 5⅔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4번째 선발 등판 만에 첫 승을 수확했다.

이민호는 이 경기 전까지 선발 등판한 3경기에서 9⅔이닝 투구에 그쳤다.

부진한 투구 끝에 2군에 내려갔다가 돌아온 이민호는 달라진 모습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는 아웃카운트 1개가 부족했다. 사사구가 없었다는 점도 돋보였다.

LG는 1회초 삼성 선발 앨버트 수아레즈를 공략해 손쉽게 선제점을 뽑았다.

박해민의 볼넷, 문성주의 2루타 이후 홍창기가 우익수 방면 2루타를 쳐 2-0을 만들었다.

이후엔 투수전 속에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졌다.

삼성은 6회말 선두 타자 김지찬이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민호는 구자욱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지만 호세 피렐라에게 강한 타구를 허용했다.

유격수 오지환이 몸을 날렸지만, 안타가 되면서 1사 1, 2루에 몰렸다.

큰 것 한방이면 동점이 될 위기였으나 이민호는 오재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한고비를 넘긴 LG는 이민호를 내리고 정우영을 조기에 투입했다.

정우영이 강민호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2점 차 리드를 지킨 LG는 8회초 대거 5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갈랐다.

삼성은 9회말 무사 만루의 찬스를 맞고도 한 점도 얻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