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남기 "시멘트 수입선 다변화·국내생산 독려…담합 엄정 대응"

송고시간2022-04-28 08:20

댓글

"호주산 유연탄 수입 비중 1.5배 확대…신속통관 지원"

시멘트 철도 수송 비중 확대하고 노후 화차 순차 교체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주재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4.28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시멘트 생산 원료인 유연탄 수입처를 다변화하고 시멘트 국내 생산을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재기와 담합 행위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시멘트 등 건설자재 수급 동향을 점검 및 대응' 안건 등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유연탄 가격이 연초 대비 2배 수준으로 급등하면서 시멘트 등 주요 건설자재의 수급 불안과 가격 상승을 야기했다"며 "봄철 건설경기 회복세가 제약되고 관련 업계 어려움이 가중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입 관리, 수급 관리, 물류 지원 등 세 가지 방향에서 현장 애로 완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산 유연탄의 국제 가격은 지난 1월 1t당 158.9달러에서 2월 186.6달러, 3월 294.6달러로 뛰었다.

홍 부총리는 "호주산 유연탄 수입 비중을 1.5배 확대하는 등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수입검사 최소화 등 24시간 신속 통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유연탄 수입 비중은 러시아 75%, 호주 25%였으나 올해 1분기에는 호주산 비중이 38%로 늘었다.

또한 홍 부총리는 "철근·시멘트 등 주요 자재의 국내 생산을 독려하고 조기경보시스템(EWS) 등급을 상향 조정하겠다"면서 "매점매석·담합행위 등에 대해서도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현재 20% 수준인 시멘트 철도 수송 비중을 확대하고 노후 시멘트 화차 1천200량을 향후 5년간 순차 교체할 계획이다.

주요 건설자재 가격 동향과 재고량은 주 단위로 업데이트해 제공한다.

홍 부총리는 이날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현장을 방문해 업계 애로를 들을 예정이다.

momen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