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분기 승용차 수출 0.6%↓…공급망·러 전쟁에 7분기만에 감소

송고시간2022-04-28 10:26

댓글
수출 대기 중인 완성차들
수출 대기 중인 완성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올해 1분기 승용차 수출액이 7분기 만에 감소했다.

글로벌 공급망 교란에 따른 생산 차질과 러시아로의 수출 급감, 지난해 승용차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관세청이 28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승용차 교역 현황(중고차 제외)에 따르면 올해 1∼3월 승용차 수출액은 109억2천7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6% 감소했다. 2020년 2분기(-40.6%) 이후 7분기 만에 감소로 전환한 것이다.

수출 대수(52만대)는 1년 전보다 8.3% 줄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 승용차 수출액이 전년 감소 폭을 회복하면서 31.4% 증가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러시아로의 자동차 수출이 대폭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차량용 반도체와 와이어링 하니스 등 자동차 부품 수급 차질이 지속되고 있는 점도 수출 둔화의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1분기 러시아로의 승용차 수출액은 3억5천5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37.7% 감소했다. 1분기 기준 러시아 수출 비중은 전체의 3.3%이다.

현재 러시아로의 자동차 수출이 막힌 상황은 아니지만, 루블화 환율 변동과 대금 결제 및 향후 제재 확대 불확실성 등이 러시아로의 수출을 위축시킨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가별로 보면 러시아뿐 아니라 독일(-18.0%), 캐나다(-17.2%), 스페인(-16.1%), 미국(-1.5%) 등으로의 승용차 수출도 감소했다.

반면 이스라엘(80.4%), 영국(45.7%), 사우디아라비아(29.9%), 호주(18.2%), 프랑스(15.8%) 등으로의 수출은 늘었다.

승용차 수출액 가운데 친환경차 수출액은 35억8천7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48.3% 늘었다. 친환경차의 수출 비중(32.8%)도 역대 최고였다.

관세청은 "코로나19, 차량 반도체 수급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어려운 여건에도 친환경 승용차 수출 비중은 지속해서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1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30억8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4.6% 증가했으나 수입 대수(7만 대)는 3.1% 감소했다. 친환경차 수입액은 13억4천900만달러(전체의 44.8%)로 1년 전보다 30.8% 증가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