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용, 고 이건희 회장 미술품과 1년 만에 재회

송고시간2022-04-28 13:55

댓글

홍라희 여사 등과 국립중앙박물관 찾아

법정 향하는 이재용
법정 향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2.4.28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28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함께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날부터 '이건희 컬렉션' 기증 1주년 기념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를 기획전시실에서 열고 있다.

앞서 고 이건희 회장 유족들은 지난해 4월 28일 이 회장의 개인 소장품 2만4천여 점을 국립 기관 등에 기증했다. '국립박물관의 위상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고인의 뜻을 기증으로 이행한 것이다.

이 부회장 등 가족들은 미술품을 기증한 지 1년이 되는 이날 관람객으로서 고인의 개인 소장품을 다시 만난 데 대해 감회가 남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이 공동 주최로 참여한 이번 전시에는 광주시립박물관, 대구미술관, 박수근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등에 기증했던 작품 355점이 다시 한자리에 모였다는 점도 유족들에게는 뜻깊었다고 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인왕제색도'(국보),'금동보살삼존상'(국보), 김환기의 '산울림', 클로드 모네의 '수련', 이중섭의 '황소', 박수근의 '한일' 등이 전시됐다.

미술계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이 열정과 사명감을 가지고 미술품을 수집했고, 유족들은 '온 국민이 감상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진정한 상속'이라며 기증을 결정했다"며 "가족들이 1년 만에 미술품을 재회하면서 감회에 젖은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 1주년 기념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
이건희 컬렉션 기증 1주년 기념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어느 수집가의 초대 -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작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2022.4.28 yatoya@yna.co.kr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