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질자원연 "전기차 폐배터리서 고순도 희소 금속 추출"

송고시간2022-04-28 16:41

댓글
폐배터리셀(왼쪽)에서 분리 추출한 탄산리튬(흰색), 황산니켈(청록색), 황산코발트(붉은색) 원료.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폐배터리셀(왼쪽)에서 분리 추출한 탄산리튬(흰색), 황산니켈(청록색), 황산코발트(붉은색) 원료.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순환자원연구센터 배터리재활용연구단은 28일 전기차 폐배터리에서 리튬·니켈·코발트 등 핵심 원료를 추출해 재활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리튬이온전지의 원료 물질인 탄산리튬·황산니켈·황산코발트 등으로 다시 제조해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전기차용 양극재로 활용할 수 있다.

폐배터리 셀 기준 98% 이상의 희소 금속을 회수할 수 있다.

전량 수입되는 리튬이차전지 원료를 대체하는 효과는 물론, 향후 대용량 폐리튬이차전지 자원순환 공정 기술로 발전시켜 리튬이차전지 원료 분야를 선도할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질자원연은 2016년부터 수행한 '전기차용 고전압 고용량 리튬이온전지팩의 안전한 방전·해체·파쇄·선별 공정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홍인 센터장은 "이 기술은 전기차용 고전압·고용량 폐리튬이온전지팩을 안전하게 방전·해체·파쇄·선별하는 자원순환 기술의 집합체"라며 "민간 전문기업과 전략적 기술협력을 통해 리튬이차전지 원료 소재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