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벤투호 월드컵 상대' 가나, 6월 일본과 기린컵서 평가전

송고시간2022-04-28 17:01

댓글
가나 축구대표팀 선수들
가나 축구대표팀 선수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만나는 가나 축구 대표팀이 6월 일본과 평가전을 치른다.

일본축구협회(JFA)는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기린컵 사커 2022'에 일본과 칠레, 가나, 튀니지가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4개국이 토너먼트로 치르는 이 친선대회는 JFA가 주최하며 올해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일본에서 열린다.

6월 브라질, 파라과이 등 남미 팀과 평가전을 벌이는 일본은 기린컵까지 소화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E조에 속한 일본은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뉴질랜드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PO) 승자를 상대한다.

일본과 가나의 평가전을 통해 한국도 상대의 경기력을 살펴볼 수 있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월드컵 본선 H조에 묶였다.

가나는 한국의 '1승 제물'로 꼽히지만, 이냐키, 니코 윌리엄스 형제(이상 빌바오), 캘럼 허드슨 오도이(첼시), 에디 은케티아(아스널) 등 가나계 선수들의 합류를 추진하고 있어 전력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한국과 가나는 11월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맞붙는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