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개월에 한 번 주사로 고혈압 치료 2상 임상시험"

송고시간2022-04-29 11:57

댓글
혈압 측정
혈압 측정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6개월에 한 번씩만 주사하면 혈압을 장기간 관리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주사형 혈압약이 영국에서 개발돼 임상 시험 중이라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주사형 혈압강하제 질레베시란(zilebesiran)은 1상 임상시험에서 효과가 입증돼 2상 임상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질레베시란은 영국의 앨나일람 제약회사(Alnylam Pharmaceuticaqls)가 개발한 실험 신약으로 6개월에 한 번씩 피하주사로 투여된다.

질레베시란은 간(肝)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인 안지오텐시노겐(angiotensinogen)을 차단한다. 이 단백질은 혈관을 수축, 혈압을 올라가게 한다.

현재 매일 복용하는 경구용 혈압약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 안지오텐신 전환효소(ACE) 억제제는 안지오텐시노겐을 활성화하는 효소를 차단한다.

그러나 질레베시란은 이 단백질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것이다. 즉 유전 암호를 변환시켜 이 단백질이 간에서 만들어지지 못 하게 하는 방식이라고 이 신문은 소개했다.

고혈압 환자 8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1상 임상시험에서는 단 한 차례 주사로 3주 후 혈중 안지오텐시노겐 농도가 최소한 9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효과는 12주 후에도 지속됐다. 이는 질레베시란이 장기간 혈압 상승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다.

영국 퀸 메리 런던 대학은 엘나일람 제약회사와 영국 국립보건임상연구소(NIHR)의 지원 아래 영국을 비롯, 세계 여러 나라에서 경증 내지 중등도(mild to moderate) 고혈압 환자 총 630명을 대상으로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2상 임상시험에서는 주로 질레베시란의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하게 된다.

이 사상 최초의 주사형 고혈압 치료제는 앞으로 3~5년 후 실용화돼 고혈압 치료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