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덕수 적합 30%, 부적합 37%"…부정여론 3주새 15%p↑

송고시간2022-04-29 11:41

댓글

한국갤럽…"尹당선인 '잘한다' 43%·'못한다' 44%"

"문대통령 '잘한다' 45%·'못한다' 49%"

출근하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
출근하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4.29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로서 부적합하다고 본다는 국민이 37%로 3주 전보다 15%포인트 늘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1천3명에게 한 후보자가 총리로서 적합하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 30%가 '적합하다', 37%가 '적합하지 않다'고 각각 답했다.

33%는 의견을 유보했다.

3주 전 같은 조사(적합 38%·부적합 22%) 대비 적합 평가는 8%포인트 하락했고, 부적합 평가는 15%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은 "(3주 전 조사에서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한 후보자가 총리로서 적합하다는 의견에 우세하거나 적합·부적합 격차가 크지 않았다"며 "이번에는 상당수 특성에서 부적합 의견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대전 중앙시장서 인사말 하는 윤석열 당선인
대전 중앙시장서 인사말 하는 윤석열 당선인

(대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대전광역시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4.28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현재 직무 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3%,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44%였다.

2주 전 같은 조사에서 50%였던 긍정 평가는 지난주 42%로 8%포인트 하락한 뒤 이번 주 1%포인트 상승했다.

부정 평가도 2주 전 42%에서 지난주 45%로 3%포인트 상승했다가, 이번 주에는 1%포인트 하락하며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공약 실천'(11%), '결단력·추진력·뚝심'(8%), '대통령 집무실 이전'(7%), '공정·정의·원칙'(6%)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 이유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35%), '인사'(14%), '독단적·일반적'(7%), '소통 미흡'(5%) 등이 나왔다.

마지막 국민청원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마지막 국민청원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반대 등 국민청원 답변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국민청원에 직접 답변하는 것은 지난 4주년 특별답변(2021.8.19.) 이후 두 번째이며, 287번째 청원 답변이다. 2022.4.2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eong@yna.co.kr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을 조사했을 때는 '잘하고 있다'가 45%, '잘 못하고 있다'가 49%로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 대비 긍정 반응은 1%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반응은 1%포인트 하락했다.

정당 호감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41%, 더불어민주당이 33%, 정의당이 23%로 집계됐다.

지난해 7월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38%, 민주당이 33%, 정의당이 25%였다.

한국갤럽은 "최근 5년 내 민주당 호감도 최고치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 즈음인 2018년 8월 57%였고, 최저치는 4·7 재·보궐선거 직후인 2021년 4월 30%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 호감도는 전신 자유한국당 기준 2018년 8월·11월 15%가 최저치고, 이번 41%가 최고치다"며 "정의당 호감도는 2018년 8월 48%가 최고치, 이번 23%가 최저치"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무선(90%)·유선(10%)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9.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