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협력사 207곳, 문대통령에 '이재용 사면' 청원

송고시간2022-04-29 16:22

댓글
법정 향하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
법정 향하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회계부정과 부당합병 등의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4.2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협력회사 협의회인 '협성회'는 29일 소속 회원사 207곳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 복권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청와대와 법무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협성회는 문재인 대통령을 수신인으로 한 청원서에서 "법무부의 보호관찰과 취업제한으로 인한 리더십 부재로 삼성의 사업계획 수립과 투자 판단 등에 큰 혼란이 야기돼 회복하기 어려운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경영 공백으로 수많은 1차, 2차, 3차 협력사들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통합과 경제발전, 기업경영 활성화라는 대의를 위해 간청한다"며 "이 부회장이 사면복권을 통해 경영 일선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선처해달라"고 요청했다.

협성회는 1981년 삼성전자와 1차 협력회사 39개사가 상호 발전을 위해 설립한 단체로 현재 대덕전자[353200], 원익IPS[240810] 등 207개 협력회사가 속해 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지난해 8월 가석방됐다.

앞서 지난 25일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도 석가탄신일(5월 8일)을 앞두고 청와대와 법무부에 이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청원한 바 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