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제주 코로나 비상에도 매주 2∼3일 서울 출장"

송고시간2022-05-01 13:56

댓글

박상혁 의원 "2020년 5월 근무일 절반은 서울에…도민들에 사과해야"

청문회 앞둔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앞둔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로 출근하고 있다. 2022.5.1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제주지사 시절였던 2020년 5월 이태원발 코로나 집단 감염 여파로 인한 방역 비상 상황에서도 매주 2∼3일 서울 출장을 떠났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실이 확보한 원 후보자의 제주지사 시절 출장 및 연가 사용 내역에 따르면 원 후보자는 2020년 5월 6∼8일(4·3 특별법 관련 국회 관계자 업무 협의 등), 12∼13일(국회 협조 업무·제주 경제정책 관련 전문가 회의), 22∼23일(국회 협조 업무 및 조계종 영화시사회), 26∼28일(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및 한겨레 1만호 기념식 참석) 등 10일에 걸쳐 서울로 출장을 갔다.

5·18이 포함된 5월 18∼19일에는 시도지사 협의회 행사를 이유로 광주 등에 머물렀다.

출장 기간에 포함된 토요일 하루를 빼더라도 근무일(어린이날 휴일·주말 제외 20일)의 절반 이상을 제주도 밖에서 보낸 것이다.

원 후보자는 제주에서 업무를 본 5월 11일, 14일, 15일, 19일, 20일, 25일에도 최소 한 시간에서 한나절 가까이 개인 사정을 이유로 외출(유급휴가)을 신청하기도 했다.

원 후보자는 서울로 출장을 간 것으로 확인된 27일에도 1시간 외출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2020년 5월은 황금연휴 기간 관광객 증가로 인한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도 공무원들이 비상 근무에 돌입한 시기였다.

원 후보자는 2020년 5월 1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근로자의 날이기도 한데 저희는 특별집중 근무를 하고 있다"며 "비상 근무조를 짜서 (근무)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당시는 이태원 코로나 집단 확진 사태가 제주에까지 영향을 미쳐 확진자의 도내 접촉자가 140명에 이르는 등 도민들 사이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던 시기이기도 하다.

박 의원은 "원 후보자는 2020년 5월 제주도민들이 어려움을 겪던 시기 근무일 절반은 서울에 머물렀다. 도정을 외면했던 원 후보자가 전 국토의 관리 운영을 맡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도민들에게 당시의 직무 행태에 대해 사과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장관 후보자로서의 검증보다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후보자 제주지사 시절인 2020년 5월 도외 출장 및 외출 내역
원희룡 후보자 제주지사 시절인 2020년 5월 도외 출장 및 외출 내역

[제공: 민주당 박상혁 의원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