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유럽 곳곳에서도 노동절 행진

송고시간2022-05-01 21:44

댓글

佛 마크롱 규탄… 獨 총리 노조 행사 연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노동절 행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노동절 행진

(마드리드 AFP=연합뉴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열린 시위. 2022.5.1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5월 1일 노동절을 맞아 유럽 각국에서 임금 인상과 권리 보장 등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노동조합을 중심으로 꾸려진 시위대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벨기에 등 유럽 전역에서 도심을 행진하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마크롱을 멈춰 세우자"
"마크롱을 멈춰 세우자"

(마르세유 AP=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1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열린 시위에 참여한 남성이 '마크롱을 멈춰 세우자'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주 대통령선거 결선에서 승리해 연임에 성공했다. 2022.5.1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열린 시위에서는 연임에 성공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함께 들렸습니다.

대선에서는 승리했을지라도 다음 달 치르는 국회의원 선거는 여당에 쉽사리 승리를 안겨주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로 읽혔습니다.

독일 노조 행사에서 연설하는 숄츠 총리
독일 노조 행사에서 연설하는 숄츠 총리

(뒤셀도르프 EPA=연합뉴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1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노동연합총연맹(DGB)이 뒤셀도르프에서 개최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5.1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는 노동조합총연맹(DGB)이 개최한 행사에 올라프 숄츠 총리가 참석해 연설했습니다.

숄츠 총리가 마이크를 잡았을 때 한 참가자는 "무기가 아닌 기후, 교육, 주거에 100억을 써달라"고 적은 피켓을 번쩍 들어 올렸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

(밀라노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1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열린 시위. 2022.5.1.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이탈리아 밀라노, 스페인 마드리드, 벨기에 브뤼셀 등에서도 시위가 열렸고 "평화를 위해 일하자", "임금 동결을 깨부수자"는 구호가 넘실댔습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

(브뤼셀 AFP=연합뉴스) 벨기에 브뤼셀에서 1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임금 인상과 세금 인하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2022.5.1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