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도청, 원희룡 '단골 오마카세'서 2년여간 1천800만원 써"

송고시간2022-05-01 23:18

댓글

민주당 장경태 의원 지적…"전형적인 카드깡 수법"

청문회 앞둔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앞둔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단골 일식집에서 제주도청도 2년 8개월 동안 1천800만여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국토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제주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청 총무과는 2018년 11월∼2021년 7월 제주시의 한 오마카세(주방장 특선요리) 식당을 54회 방문해 1천843만여원을 지출했다.

해당 식당은 원 후보자가 같은 기간 47차례 방문해 1천618만여원을 지출한 곳이다.

'업무추진비 집행내역'에 따르면 제주도청 총무과는 2020년 6월 24일 여섯 차례에 걸쳐 총 258만8천원을 결제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원 후보자와 총무과의 업무추진비 집행내역을 비교한 결과 결제 일자만 다를 뿐 집행 목적과 금액이 동일한 게 45회 총 1천527만8천원"이라며 "동일 금액을 동일 목적으로 결제하는 건 전형적인 '카드깡'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유용한 의심을 넘어 형사처벌까지 가능한 심각한 사안"이라며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서 제대로 된 해명을 못 하는 상황이 지속된다면 심각한 낙마 사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후보자는 해당 식당에서 결제한 식사비가 참석 인원과 음식 가격에 비해 지나치게 적어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예를 들어 원 후보자는 2019년 11월 4일 이 식당에서 정당 관계자 등 16명과 간담회를 하며 43만6천원을 결제했다. 1인당 2만7천250원을 지출한 셈이다.

이 식당의 음식 가격은 올해 기준 1인당 점심 오마카세 7만5천원, 저녁 오마카세 16만원이다.

원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2일 열린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