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살라흐 3골 차 추격한 손흥민 "득점왕은 늘 나의 꿈이다"

송고시간2022-05-02 00:52

댓글

레스터전 멀티골로 득점 랭킹 단독 2위…"팀 승리 가장 중요" 강조

득점왕 보이나?
득점왕 보이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멀티골을 쏘며 득점 랭킹 단독 2위로 올라선 손흥민은 "골든 부트(득점왕)는 늘 나의 꿈이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1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EPL 35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3-1 완승에 앞장섰다.

경기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17골·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득점 랭킹 공동 2위였던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로 시즌 득점 수를 19골로 늘리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동료들과 득점 기쁨 나누는 손흥민
동료들과 득점 기쁨 나누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득점 선두를 달리는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와 격차는 3골로 좁혀졌다. 토트넘의 남은 경기는 4경기다.

경기 뒤 득점왕 욕심이 있는지를 묻는 현지 취재진 질문에 손흥민은 "기회가 나면 나는 늘 골을 넣으려고 노력할 것이다. 득점왕은 늘 나의 꿈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전제조건을 달았다. 손흥민은 "그러나 팀의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토트넘의 남은 목표는 4위 안에 들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따내는 것이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아스널을 5위(승점 60)로 끌어내리고 4위(승점 61)로 올라섰으나, 승점 차는 1에 불과하다. 게다가 아스널은 한 경기를 덜 치렀다.

골 세리머니 펼치는 손흥민
골 세리머니 펼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우리는 UCL에 진출할 수 있는 순위로 시즌을 마치고 싶다. 나는 UCL에서 플레이하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흥민은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자신의 두 번째 골을 뽑았다. 탄성을 자아낼 정도로 아름다운 곡선을 그린 슈팅은 골대 왼쪽 상단 구석에 꽂혔다.

손흥민은 "그렇게 아름다운 골을 넣어 정말 행복하다. 슈팅을 때리는 순간 공이 날아가는 궤적을 봤고, 득점으로 연결돼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팀이 승점 3점을 따낸 것이 더 행복감을 준다"고 강조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