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애인 살해·암매장' 4명 구속…시신 부검 의뢰(종합)

송고시간2022-05-02 10:00

댓글

작년 9월부터 인천서 공동 거주…지속적 폭행 정황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김포=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장애인을 살해해 야산에 암매장한 20∼30대 남성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여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지적장애인 A씨(30·남)씨와 B(27·남)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살인방조와 사체유기 혐의로 지적장애인 C(25·여)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D(30·여)씨를 각각 구속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 중순께 A씨의 주거지인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빌라에서 지적장애인인 E(28·남)씨를 살해한 뒤 김포시 대곶면 약암리 승마산 입구 인근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당시 해당 빌라에서 피해자 E씨와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달 20일 승마산에서 나물을 캐던 주민이 시신을 발견했다고 신고하자 수사를 벌여 같은 달 28∼29일 인천에서 이들 중 3명을, 경북 경산에서 나머지 1명을 검거했다.

암매장 지점은 등산로·도로와 인접한 곳으로 발견 당시 E씨의 시신은 부패가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 등이 E씨와 함께 살기 시작한 지난해 9월부터 그를 지속적으로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정황을 포착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E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씨 등은 경찰에서 "E씨가 거짓말을 해서 때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피의자 중 일부가 과거 E씨와 같은 학교에 다녔던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이 함께 거주한 정확한 이유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유족은 경찰에 E씨가 작년 9월 무렵 집을 나갔다고 진술했으나, 실종 신고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피의자들의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정확한 범행 시점·방식·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