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용산국제학교 폭발물 신고로 1천여명 대피 소동(종합)

송고시간2022-05-02 17:46

댓글

경찰·군·소방당국, 2시간가량 수색…폭발물 못 찾아

폭발물 처리팀
폭발물 처리팀

[연합뉴스TV 제공]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오명언 기자 = 서울 용산구 한남동 서울용산국제학교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학생과 교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일 소방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46분께 '학교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전화를 받았다'는 학교 측의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군, 소방당국과 함께 2시간가량 학교 안팎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전화한 이는 영어를 사용하는 남성이었다고 한다.

이 신고로 건물 안에 있던 학생과 교직원 1천140여 명이 한때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경찰은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전화한 남성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