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테리어 공사해 준 여성 집 몰래 침입…30대 징역 10월

송고시간2022-05-02 14:32

댓글

"속옷이라도 보려고"…1심 징역 6월서 형량 늘어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인테리어 공사 때문에 알게 된 여성 집 현관문 비밀번호를 이용해 주거침입 범행을 저지른 남성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량을 받았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A(36)씨는 지난해 여름 충남 지역에서 한 여성 주거지(아파트)에 장판과 도배 공사를 하게 되면서 현관문 도어락 비밀번호를 알게 됐다.

공사를 마무리하고 2개월가량 지난 뒤 A씨는 해당 아파트 공용현관으로 들어가 엘리베이터와 계단을 이용해 해당 여성 집으로 이동하고서 비밀번호를 누르고 문을 연 것으로 조사됐다.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선 그는 잠긴 문을 재차 열어 잡아당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과 검찰 조사를 받으며 "속옷이라도 있으면 한번 보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월형을 받은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장을 냈다. 검찰은 "형량이 가볍다"며 항소했다.

대전지법 형사항소5부(이경희 부장판사)는 검찰 주장을 받아들여 원심을 파기하고 A씨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첫 번째 침입이 발각된 후 재차 침입을 시도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원심 양형은 지나치게 가벼워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