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딸과 듀엣으로 앨범 2천만장…美컨트리계 전설 나오미 저드 별세

송고시간2022-05-03 04:09

댓글

1980년대 '더 저드스'로 차트 석권…영화배우 애슐리 저드 모친

더 저드스의 공연모습(좌측이 어머니 나오미. 우측이 딸 와이노나)
더 저드스의 공연모습(좌측이 어머니 나오미. 우측이 딸 와이노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대중음악계 최강의 모녀 듀엣으로 불리는 '더 저드'에서 노래를 불렀던 나오미 저드가 세상을 떴다. 향년 76세.

뉴욕타임스(NYT)는 2일(현지시간) 나오미가 지난달 30일 내슈빌 외곽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딸인 영화배우 애슐리 저드는 트위터를 통해 모친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어머니가 정신적인 질병을 앓았다"고 밝혔다.

이혼녀였던 나오미는 켄터키주(州) 산골의 월세 100달러(약 12만 원)짜리 집에 살면서 두 딸을 홀로 키웠다.

기타 연주에 흥미를 보였던 사춘기 딸 와이노나의 노래에 화음을 맞춰준 것이 듀엣의 출발이었다.

동네의 작은 행사에서 노래를 부르면서 실력을 다져간 나오미 모녀는 1983년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당시 간호사로 일했던 나오미는 병원에서 만난 환자 가족의 도움으로 레코드회사의 오디션을 받았고, 결국 계약에 성공했다.

'더 저드스'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모녀는 미국 대중음악계의 깜짝 스타가 됐다.

17세 때 첫 딸을 출산한 뒤 남편과 헤어지고 혼자 가족을 부양했다는 개인사가 당시 여성 팬들의 마음을 끌어당긴 측면도 있지만, 성공의 비결은 결국 모녀의 자연스러운 화음과 솔직한 가사였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다.

다만 나오미는 듀엣으로 인기를 끌면서도 딸 와이노나와 개인적으로 충돌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고, 결국 1991년 해산했다.

모녀는 2천만 장 이상의 앨범판매고를 기록했고, 14곡이 컨트리뮤직 차트 정상에 올랐다.

해산 이후 나오미는 배우로도 활동했다.

더 저드스는 올해 컨트리뮤직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헌액 행사는 나오미가 사망한 다음날인 1일 진행됐다.

컨트리뮤직 명예의 전당 행사에서 눈물 흘리는 애슐리 저드
컨트리뮤직 명예의 전당 행사에서 눈물 흘리는 애슐리 저드

(내슈빌 AP=연합뉴스) 나오미의 딸인 영화배우 애슐리 저드가 컨트리뮤직 명예의 전당에서 어머니 대신 메달을 받은 뒤 울고 있다. 2022.5.1 photo@yna.co.kr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