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쌀쌀한 아침…'5월 역대 최저기온' 기록한 지역도

송고시간2022-05-03 08:19

댓글

낮엔 강한 햇볕에 17~24도로 올라…자외선 주의

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에 강풍…동해안 등 대기 건조

서울 세종대로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세종대로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대기 상층에 영하 25도 내외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고 밤사이 하늘이 맑아 복사냉각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3일 아침 쌀쌀했다.

3일 아침 기온은 3~10도에 그쳤다.

일부 지역은 이날 최저기온이 '5월 최저기온'으로는 가장 낮았다.

오전 6시 현재 역대 제일 낮은 5월 최저기온이 기록된 곳은 추풍령(1.5도), 순천(1.2도), 고창(3.1도), 진도(3.7도), 광양(6.7도), 함양(0.8도), 김해(6.1도), 창원(6.8도) 등이다.

서울은 이날 기온이 9.1도까지 내려갔다.

주요 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12.1도, 인천 11.8도, 대전 9.8도, 광주 10.3도, 대구 8.9도, 울산 11.0도, 부산 13.3도다.

낮 최고기온은 17~24도까지 올라 평년(20~25도) 수준을 회복하겠다.

낮에 햇볕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오르는 대신 자외선이 강하겠다.

이날 전국 자외선 지수는 '햇볕에 노출되면 수십 분 내에도 피부에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수준'인 '매우 높음'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바깥에 나가는 것을 삼가는 게 좋다.

3일 오후부터 5일 오전까지 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경북북부동해안에 풍속이 시속 35~60㎞(10~16㎧)이고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이상인 강풍이 불 것으로 내다봤다.

중부지방과 경북에는 순간풍속이 시속 55㎞(15㎧) 내외인 센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강풍이 부는 가운데 동해안을 중심으로 대기가 건조하겠다.

산불이 발생하기 쉬운 조건이니 불이 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