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차세대 원자력발전소 건립 위해 한국과 협상 중"(종합)

송고시간2022-05-03 12:02

댓글

현지언론 보도…논의 초기 단계

러 에너지무기화 여파…"사고방식 비슷 민주주의 동맹국과 공조 원해"

원자력 발전소 찾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원자력 발전소 찾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권혜진 기자 = 영국이 다수의 차세대 원자력 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 한국과 협상 중이라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크와시 쿠르텡 영국 산업에너지부 장관이 영국 원자력 산업 투자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 측과 만났으며 협상이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논의는 현재 초기 단계로, 특정 원전과 관련한 합의안은 아직 의제에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의 이 같은 행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에너지 안보를 시급히 재검토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러시아는 최근 폴란드, 불가리아에 천연가스 공급을 차단했으며 유럽연합(EU)은 러시아산 석유 수입의 중단을 추진하고 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에너지 독립성을 키울 방안으로 전력수요 추산치의 25%를 공급할 새 원전 8기를 2050년까지 건설하기를 원한다.

현재 원자력 발전은 영국의 연간 전력량의 18%를 공급하지만 노후화된 원전들이 2028년까지 일부 폐쇄되는 까닭에 새 원전이 건립되지 않으면 그 비중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영국의 신규 원전 건축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프랑스 국영기업인 프랑스 전력공사(EDF)가 유일하다.

텔레그래프는 이 사업에 작은 중국 국유기업이 제휴업체로 관여하지만 영국 정부가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정부가 원전사업에서 '사고방식이 비슷한 민주주의 동맹국'과 공조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존슨 총리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달 전화 통화에서 디지털, 산업, 군사 부문 협력을 심화하자고 의견을 같이 한 가운데 영국이 한국과의 통상관계 확대를 고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원전 24기를 갖춰 세계에서 5번째로 원자력 발전량이 많은 국가라며 그렇게 생산된 전력이 전세계적으로 지배적인 한국의 반도체 산업 성장에 기여한 바가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한전 측은 "쿠르텡 장관이 아닌 산업에너지부와 우리측 실장급이 접촉해 영국의 원전 건설에 관해 포괄적인 이야기를 나눈 정도"라며 "아직 영국의 원전 건설은 논의 초기 단계 수준이지만 발주 시 우리도 참여를 희망해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지난달 2일 쿠르텡 장관과 인터뷰 기사에서 장관들이 개발기구 '대영 원자력'(Great British Nuclear)을 설립해 신속하게 계획을 세우고 각 원전을 운영할 민간기업을 모으기로 합의했다면서 2050년까지 영국이 새 원전 6~7기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jangje@yna.co.kr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