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준 통화긴축에 美국채 10년물 금리 4년만에 장중 3% 돌파

송고시간2022-05-03 10:19

댓글

"기준금리 3% 이상 인상 전망에 미 국채 투매 가능성 여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에 채권 시장이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4년 만에 장중 3%대를 넘어섰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이날 오후 3.008%까지 올라 2008년 11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3%대를 웃돌았다.

10년물 금리는 이후 상승분을 일부 반납, 2.995%로 마감했으나 전 거래일의 2.885%보다는 0.11%포인트 올랐다.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에 나섬에 따라 올해 들어 국채, 회사채, 지방채 가릴 것 없이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미 국채와 우량 회사채, 주택저당증권(MBS) 등의 가격을 반영하는 블룸버그 미국 채권 지수는 올해 들어 4월 29일까지 9.5% 하락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지난 50년 동안 대부분 기간 3%를 넘었고, 1980년대엔 15%를 웃돌기도 했던 점을 고려하면 현재 금리가 역사적으로 봤을 때 높다고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지난 10년만 놓고 보면 종가 기준으로 3%를 넘은 날짜가 64일에 그쳤다. 특히 2020년 코로나19 대확산 초기엔 0.5%까지 내렸다.

이후 코로나19 백신의 보급과 민주당의 미 의회 다수당 확보가 상황 반전을 야기했다. 백신 접종 확산으로 경기가 되살아나고 민주당 주도로 경기부양 정책이 도입될 것으로 기대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초 물가 상승 우려가 제기됐지만, 연준이 '일시적'(transitory) 현상일 뿐이라고 시장을 안심시키자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745%를 고점으로 하향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연준의 바람과 달리 인플레이션이 점점 강화되며 지속하자 10년물 금리는 계속 상승세를 이어나가 결국 이날 3%대를 찍었다.

현재 많은 애널리스트가 미국 기준금리가 3% 이상으로 인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채권 투매가 앞으로 더 진행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WSJ은 설명했다.

단,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실질 금리는 여전히 낮아 명목 금리 급등에도 기업들이 차입해 투자할 동기는 여전하다고 WSJ은 덧붙였다.

금융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미국 물가연동국채(TIPS) 10년물 금리는 이날 오후 현재 0.16%를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해 말 -1.11%보다 높지만 2018년 후반 1.2%에 육박했을 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낮은 편이다.

미국 금리 (PG)
미국 금리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