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건희 여사, 단양 구인사 방문…"尹 재방문 약속 대신 지키려"

송고시간2022-05-03 12:01

댓글

스님들과 비공개 면담…사실상의 尹 '대리인' 역할

충북 단양 구인사 방문한 김건희 여사
충북 단양 구인사 방문한 김건희 여사

(단양=연합뉴스) 권정상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3일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인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 총무원장인 무원 스님의 안내를 받으며 경내를 돌아보고 있다. 2022.5.3 jus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인 김건희 여사는 3일 오후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인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했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당선인이 대선 후보 시절 구인사 행사에 참석한 뒤 재방문을 약속했다"며 "일정상 당장 (윤 당선인이) 방문하기 어려워 김 여사가 일단 먼저 구인사를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구인사 경내를 둘러본 뒤 스님들과 비공개로 면담하고, 윤 당선인의 인사를 대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12월 구인사에서 열린 상월원각대조사 탄신 110주년 봉축 법회에 참석해 "상생과 화합의 지혜를 발휘해 국민 통합의 정치를 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당선인의 취임식이 7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 여사가 활동 보폭을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달 28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전시를 관람하고, 30일에는 유기견 거리 입양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는 등 외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충북 단양 구인사 방문한 김건희 여사
충북 단양 구인사 방문한 김건희 여사

(단양=연합뉴스) 권정상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3일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인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 총무원장인 무원 스님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3 jusang@yna.co.kr

주변에서는 김 여사가 전시 기획자로서의 전문성을 살려 청와대 소장 미술품을 정리하고 이를 대중에 공개하는 데 역할을 하는 방안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되기도 했다.

인수위 관계자는 다만 통화에서 "현재까지 10일 취임식 참석 외에 결정된 공개 활동은 없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