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승열,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출전…3번째 톱10 도전

송고시간2022-05-03 13:46

댓글

김시우·강성훈·이경훈도 함께 출전…매킬로이 4번째 우승 기대

노승열
노승열

[K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노승열(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에서 통산 세 번째 톱10 진입을 노린다.

노승열은 오는 6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 앳 아버넬 팜(파70·7천160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취리히 클래식에 이어 신설 대회인 멕시코 오픈까지 2주 연속 컷 탈락하며 체면을 구긴 노승열은 자신과 좋은 인연이 있었던 이번 대회에서 명예 회복을 노린다.

노승열은 2012년 대회 공동 9위, 2017년 공동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김시우(27),강성훈(35), 이경훈(31)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지난 18일 RBC 헤리티지에서 공동 42위에 오른 후 3주 만에 대회에 참석하는 김시우는 이번 대회서 7개월 만의 톱10 진입에 도전한다.

지난해 10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8위에 올랐던 노승열은 이후 치른 대회에서 톱10 진입에 연속 실패했다.

이에 따라 노승열은 두 차례 출전에서 모두 '톱 10'을 달성하며 좋은 성과를 냈던 웰스 파고 챔피언십을 통해 자신감을 찾겠다는 각오다.

출전자 중 가장 기대를 받는 선수는 PGA 투어에서 통산 20승을 올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다.

매킬로이는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만 2010년과 2015년에 이어 지난해 대회서 우승하며 총 3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0년 우승이 매킬로이의 PGA 통산 첫 우승이다.

한편 지난해까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진행됐던 웰스 파고 챔피언십은 올해 프레지던츠컵 일정을 이유로 TPC 포토맥 앳 아버넬 팜에서 진행된다.

PGA 투어가 TPC 포토맥 앳 아버넬 팜에서 개최되는 것은 2018년 퀴큰 론스 내셔널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