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이자, 1분기 코로나 백신·치료제 판매액 19조원 …매출 급증

송고시간2022-05-03 23:29

댓글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팔아 막대한 매출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77% 급증한 257억달러(약 32조6천억원)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 239억달러를 상회한 결과다.

1분기 순이익도 78억6천만달러(약 10조원)로 전년 동기(48억8천만달러)보다 61% 급증했다고 회사 측은 발표했다.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62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72% 급증한 것은 물론 시장 전망치(1.47달러)도 상회했다.

화이자의 실적 호조를 이끈 것은 코로나19 백신과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다.

1분기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직접 판매는 132억달러(약 16조7천억원), 팍스로비드 직접 판매는 15억달러(약 1조9천억원)로 나타났다.

부스터샷(추가 접종)과 5세 이상 어린이들에 대한 접종 승인으로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늘어난 데다 작년 말부터 미국을 비롯해 팍스로비드 사용을 허가한 세계 각국 정부가 이 치료제를 대량 구매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화이자에 앞서 머크앤컴퍼니와 일라이릴리도 지난주 1분기 실적에서 각각 코로나19 치료제 덕분에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한편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회계정책 변경에 따라 2022년 연간 가이던스(실적 전망)를 기존에 발표한 주당 6.35∼6.55달러에서 주당 6.25∼6.45달러로 0.1달러 낮춘다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