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로 코로나' 비판했다가 SNS서 사라지는 중국 경제전문가들

송고시간2022-05-04 10:31

댓글
[중국 이코노미스트 훙하오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이코노미스트 훙하오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을 비판한 저명 경제전문가들의 소셜미디어(SNS)가 추가로 계속 차단되고 있다.

교통은행 계열 증권사 보콤 인터내셔널의 훙하오 리서치센터장의 위챗과 웨이보 계정은 지난달 30일 갑자기 폐쇄됐다.

훙하오는 트위터 계정에 도로가 텅 빈 상하이 시내 영상과 함께 '상하이: 움직임 제로, 국내총생산(GDP) 제로'라는 글 등 상하이 봉쇄에 따른 부정적 영향에 대한 트윗을 여러 건 올렸다.

웨이보에서 30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거느린 그가 어떤 '레드 라인'을 넘어섰는지는 분명하지 않으나,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의문을 제기하고 중국 증시 하락 전망을 내놓아 SNS가 차단됐다는 루머가 돌기 시작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4일 전했다.

SCMP는 "보콤 인터내셔널은 3일 훙하오가 개인적인 이유로 사직했다고 밝혔다"며 "그의 이름은 이날 발간된 보콤 인터내셔널의 시장 보고서에서 빠졌다"고 전했다.

훙하오의 트위터 계정은 살아있으나 그는 자신의 프로필을 '전직 보콤 인터내셔널'로 수정해놓았다.

중국 SNS에서 사라진 이코노미스트는 그뿐만이 아니다.

동북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푸펑, 선전 오리엔탈 하버 인베스트먼트의 단빈 대표, 베이징 펀딩 캐피털의 펀드 매니저 우웨이펑의 웨이보 계정은 모두 '관련 법과 규정 위반' 딱지와 함께 차단됐다.

SCMP는 "웨이보에서 일부 투자자들은 SNS 검열로 신뢰할 만한 투자 정보를 얻는 게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토로한다"며 "경제적 부담을 가중하는 중국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불만이 고조하면서 중국 당국은 새로운 검열 도구들을 동원해 '해롭다'고 여기는 인터넷 콘텐츠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부동산 재벌 완다그룹 왕젠린 회장의 외동아들인 왕쓰충은 지난달 팔로워 4천만 명에 이르는 웨이보 계정이 정지된 데 이어 지난주 계정이 삭제됐다.

그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 치료제로 밀고 있는 중국 전통약품 '롄화칭원'의 약효와 상하이 방역 정책에 의문을 제기하는 글을 웨이보에 올렸다가 이 같은 제재를 당했다.

뉴스사이트 터우탸오는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지난 1일 다이이이 샤먼대 교수의 댓글 작성 기능을 정지시켰다.

그는 최근 버크셔 해서웨이의 행사에서 워런 버핏(91) 이사회 의장 겸 최고경영자(CEO)와 찰리 멍거(98) 부의장이 고령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6시간 동안 수천명이 모인 장소에서 대화를 한 사례를 언급하며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저명 경제학자 런쩌핑의 웨이보 계정이 정지됐다.

그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향후 10년간 5천만명 출생을 위해 2조 위안(약 379조원)을 발행해야 한다는 등 논란이 되는 일련의 글을 게시하자 벌어진 일이다.

중국증권협회는 지난달 28일 통지를 통해 "공인으로서 증권 분석가들의 언행은 사회와 언론에서 널리 관심을 받는다"며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이 해당 기관과 증권업계 전체의 평판을 해칠 수 있기에 분석가들의 평가는 더 잘 관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회사는 발표 예정 자료에 대한 준법 검토와 품질 관리를 위해 관련 규정을 엄격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