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 文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공개…"완전히 새로운 남북관계"

송고시간2022-05-04 11:40

댓글

2018년 세차례 정상회담 사진 100여장 소개…두정상 백두산 등정도

김정은 업적 띄우면서 퇴임 文대통령에 '작별선물' 성격도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총 83페이지 분량의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 제목의 화보를 발간했다고 4일 전했다. 화보에는 2018년 4월 27일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사진이 포함됐다. 2022.05.04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을 일주일여 앞둔 시점에 그동안 각종 선전물에서 노골적으로 홀대했던 남북정상회담 사진을 대거 엮어 화보로 발행해 눈길을 끈다.

남북관계 경색 속에서도 문 대통령의 퇴임을 계기로 친서를 주고받은 데 이어 화보까지 낸 것은 문 대통령에 대한 일종의 '작별선물' 성격을 띠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업적'으로 기록하며 그 의미를 퇴색시키지 않으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총 83페이지 분량의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 제목의 화보를 발간했다고 4일 전했다.

화보는 서문에서 "2018년에 북남관계 개선의 새로운 장을 펼치실 원수님의 대용단으로 민족 분열사상 일찍이 있어 본 적이 없는 극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며 당시 남북관계 개선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업적으로 돌렸다.

특히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북남관계가 완전히 새로운 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내외에 뚜렷이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총 83페이지 분량의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 제목의 화보를 발간했다고 4일 전했다. 화보에는 2018년 9월 19일 두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하는 사진이 포함됐다. 2022.05.04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100여 장의 사진으로 구성된 화보는 김 위원장의 2018년 신년사로 시작된다.

김 위원장이 당시 신년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혔던 순간을 남북관계 개선의 시발점으로 삼은 셈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만남인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사진을 약 30장에 거쳐 소개했다.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환하게 웃으며 손을 맞잡는 모습과 군사분계선을 넘는 장면을 비롯해 기념식수, 도보다리 대화, 판문점선언 서명 등 굵직한 순간이 담겼다.

문 대통령의 첫 방북이자 '평양공동선언'이 나온 3차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당시 두 정상이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북한 주민들을 향해 손을 맞잡아 보이는 모습, 남북 정상 부부의 백두산 등반 모습, 9월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하는 모습 등 40여 장을 실었다.

화보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문 대통령과 나란히 앉아 손뼉을 치거나 회담 도중 김 위원장 옆에서 열심히 받아적는 모습 등을 기록하는 데도 지면을 상당 부분 할애하며 그의 역할을 부각했다.

이 외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삐걱거리면서 갑작스레 이뤄진 5월 26일 2차 판문점 정상회동과 앞서 2월과 3월 남북 당국이 각각 상대편에 파견한 대표단 사진도 실었다.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총 83페이지 분량의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 제목의 화보를 발간했다고 4일 전했다. 화보에는 남북정상회담 기간 김여정 당 부부장의 활약도 소개됐다. 2022.05.04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북한은 그동안 김정은 집권 10년 기념 우표나 김 위원장의 외교활동을 정리한 화첩 등을 발행하면서 의도적으로 문 대통령의 사진을 배제해왔다.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으로 급물살을 탔던 한반도 정세가 2019년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급경색되면서 그 책임을 남측에 돌려온 북한이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북한으로서도 김 위원장이 집권 후 처음 가진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미 부여 작업이 필요했던 데다, 문 대통령이 마지막까지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기 위해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해 퇴임을 계기로 정상회담 화보를 특별히 발행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문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뒤 보낸 답장에서 "마지막까지 민족의 대의를 위해 애쓴 문 대통령의 수고를 높이 평가하고 경의를 표한다"며 "퇴임 후에도 변함없이 존경하겠다"고 개인적인 신뢰를 나타낸 바 있다.

다만 2019년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 관련 사진은 게재하지 않았는데, 당시 만남의 의미를 북미 정상회동에 둔 북한의 시각이 읽힌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하는 화보를 냄으로써 곧 출범하는 새 정부를 향해 일종의 메시지를 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북한, 문 대통령 퇴임 맞춰 정상회담 화보 발행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총 83페이지 분량의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 제목의 화보를 발간했다고 4일 전했다. 화보에는 2018년 9월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오른 사진이 포함됐다. 2022.05.04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