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 나서자 중국도 스리랑카 570억원 지원…"의약품 등 구매용"

송고시간2022-05-04 12:02

댓글

한동안 관망하다 지원 가세…제1야당은 대통령 불신임안 제출

스리랑카 콜롬보 대통령 집무실 앞의 반정부 시위대.
스리랑카 콜롬보 대통령 집무실 앞의 반정부 시위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중국이 심각한 경제 위기에 빠진 스리랑카에 57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스리랑카 주재 중국대사관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힘든 시기에 처한 스리랑카 국민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히 필요한 의약품, 식품, 연료 등 구매용으로 3억위안(약 570억원)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대사관은 이로써 중국의 스리랑카 긴급 지원금 규모는 5억위안(약 950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인프라 프로젝트 등을 통해 스리랑카 경제 위기에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난을 받아왔음에도 최근 스리랑카 지원에는 다소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지난해 12월 스리랑카와 15억달러(약 1조9천억원)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체결하며 지원했지만 정작 올해 스리랑카의 경제위기가 깊어진 후에는 대체로 관망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이 빚의 늪에 빠진 스리랑카가 항구나 공항 등 전략 자산으로 채무를 대신 상환하겠다고 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실제로 스리랑카는 중국으로부터 빌린 대규모 차관으로 함반토타항을 건설했으나, 차관을 상환하지 못하게 되자 2017년 중국 국영 항만기업인 자오상쥐(招商局)에 99년 기한으로 항만 운영권을 넘겨주기도 했다.

인도 ANI통신에 따르면 스리랑카가 중국에 진 채무 규모는 총 80억달러(약 10조원)에 달한다. 스리랑카의 대외채무 가운데 중국이 차지한 비중은 17% 정도로 추산된다.

중국이 스리랑카 지원에 본격적으로 가세한 것은 최근 인도의 적극적인 움직임도 자극제가 된 것으로 분석된다.

인도는 스리랑카의 현 라자팍사 정부가 친중 성향으로 평가받고 있음에도 신용 한도(마이너스 통장과 비슷한 개념) 확대 등을 통해 올해 약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에 육박하는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2020년 중국과 국경 충돌까지 벌이는 등 중국과 남아시아 곳곳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의회에 대통령 불신임안 등을 제출하는 스리랑카 야당 국민의힘연합.
의회에 대통령 불신임안 등을 제출하는 스리랑카 야당 국민의힘연합.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1948년 독립 후 최악이라고 불리는 경제난에 직면했다.

스리랑카는 지난달 초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을 때까지 510억달러(약 64조원)에 달하는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선언한 상태다.

생필품난으로 민생이 파탄지경에 이르자 수도 콜롬보 등 곳곳에서는 정권퇴진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연합(SJB)은 이날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 및 현 정부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했다.

다만, SJB의 불신임 시도가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SJB의 의석수는 54석으로 전체 225석의 과반에 크게 못 미치는 데다 헌법상 대통령은 불신임을 통해 퇴임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스리랑카는 대통령 중심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총리도 내정에 상당한 권한을 갖는 등 의원내각제 요소가 가미된 체제를 운용 중이다. 고타바야 대통령과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는 형제 사이로 라자팍사 가문이 정권을 완전히 장악한 상태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