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홀딩스, 신사업·IR 담당 임원에 외부 전문가 영입

송고시간2022-05-04 14:50

댓글
포스코홀딩스 신사업담당 박영주 상무
포스코홀딩스 신사업담당 박영주 상무

[포스코홀딩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스코홀딩스가 임원급에 외부인사를 잇달아 영입했다.

포스코홀딩스[005490]는 미래 신사업 발굴 역량 및 추진력 강화를 위해 경영전략팀 신사업기획 담당 임원으로 박영주 상무를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박 상무는 NH투자증권[005940], KB증권 애널리스트를 거쳐 홍콩상장사인 '코웰 이홀딩스'(Cowell e-Holdings) 신사업추진 상무를 역임했으며 이후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에서 IR실장으로 상장(IPO) 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신사업기획 담당 임원은 포스코그룹의 전략 방향에 따른 새로운 사업 분야를 발굴·검토하고 구체적인 투자 계획 등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포스코홀딩스 IR팀장 한영아 상무
포스코홀딩스 IR팀장 한영아 상무

[포스코홀딩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스코홀딩스는 이와 함께 재무팀 산하의 IR부서를 팀으로 확대 개편하고 IR팀장에 한영아 상무를 영입했다.

한 상무는 삼성증권[016360] 애널리스트,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 전무에 이어 SPC삼립[005610]에서 경영전략총괄 부사장을 맡아 기획, 재무, 신사업, 인사를 두루 관할했다.

한 상무는 포스코홀딩스의 첫 여성 임원이라는 타이틀도 갖게 됐다.

회사 측은 한 상무가 애널리스트의 전문성과 기업 경영 경험 등을 바탕으로 주주 친화 정책과 투자자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3월 출범한 포스코홀딩스는 외부 인재 영입을 확대해 핵심 사업 분야의 전문성을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사시 동기인 법률사무소 호민의 김영종 대표변호사를 법무팀장(부사장)으로 영입했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 이차전지 소재, 수소, 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서 외부 인재 영입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