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소수자 혐오 논란' 美 인기 코미디언, 무대서 피습

송고시간2022-05-05 00:17

댓글

남성 관객 난입…현장 지켜본 크리스 록 "윌 스미스였나?" 농담

데이비드 샤펠 피습 순간
데이비드 샤펠 피습 순간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넷플릭스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쇼로 유명한 미국 코미디언 데이비드 샤펠이 무대에서 관객에게 공격을 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의 유명 공연장인 할리우드볼에서 전날 밤 열린 코미디 쇼에서 한 관객이 무대 위로 난입해 샤펠을 바닥으로 넘어뜨렸다고 보도했다.

곧바로 경호원들에게 제압당한 이 남성은 가짜 총과 함께 흉기를 지니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자신에게 뛰어든 남성과 충돌한 뒤 바닥에 쓰러진 샤펠은 자리에서 일어나 공연을 이어갔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배우 윌 스미스에게 뺨을 맞은 코미디언 크리스 록은 현장에서 이 장면을 지켜보고는 무대로 나가 "방금 윌 스미스였나"라는 농담을 한 뒤 샤펠을 포옹하고 격려했다.

LA 경찰은 이 남성을 중범죄에 해당하는 폭행 등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지만, 범행의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현지 언론에선 샤펠이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농담으로 논란이 된 것을 사건의 배경으로 추측하는 분위기다.

샤펠은 넷플릭스의 인기 코미디쇼에서 트랜스젠더와 관련해 선을 넘는 농담을 거듭해 성소수자들의 반발을 샀다.

샤펠 본인도 공격을 받은 직후 마이크를 잡고 "트랜스젠더 남성이 나를 공격했다"라고 농담했다.

샤펠은 에미상과 함께 코미디 앨범으로 3년 연속 그래미상을 받은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이다.

데이비드 샤펠
데이비드 샤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