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병철 의원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장환봉씨 순직 결정 환영"

송고시간2022-05-05 12:05

댓글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948년 10월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처형당한 철도기관사 장환봉(당시 29세)씨에 대해 순직 결정이 내려졌다.

여수-순천 사건 진상규명 관련 법안 찬성 토론하는 민주당 소병철 의원
여수-순천 사건 진상규명 관련 법안 찬성 토론하는 민주당 소병철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여순-순천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안 처리에 앞서 찬성 토론을 하고 있다. 2021.6.29 jeong@yna.co.kr

5일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장씨의 유족이 지난 2020년 6월 1일 전남동부보훈지청에 순직 재심 신청을 한 지 1년 8개월여 만에 유족의 입장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장씨는 1948년 10월 국군이 반란군으로부터 순천을 탈환한 직후 반란군을 도왔다는 이유로 체포돼 22일 만에 군사법원에서 내란 및 국권 문란죄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고 곧바로 형이 집행됐다.

지난 2009년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장씨를 여순사건 희생자로 결정하자 유족들이 재심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 2020년 1월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가운데 처음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소 의원은 "장환봉씨 관련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처럼 당시 국가를 위해 마땅히 해야 할 업무를 하시다가 무차별적으로 체포되어 고문당하고 처형당하신 수많은 희생자도 순직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여순사건 특별법 개정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