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S칼텍스 매경오픈 첫날 5언더파 이형준 "3주간 퍼트 연습 매진"

송고시간2022-05-05 14:06

댓글
이형준의 티샷.
이형준의 티샷.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5승을 올린 이형준(30)은 지난달 17일 끝난 시즌 개막전이 못내 아쉽다.

나흘 내내 선두권을 달린 그는 박상현(39)에게 1타 뒤진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7월 군에서 제대한 그는 지난겨울 한 달 반 동안 태국 치앙마이에서 알찬 겨울 훈련을 치러내 기대가 높았던 터라 아쉬움이 컸다.

3주가 지난 5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대회 GS 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오전 티오프 선수 가운데 선두로 나선 이동민(37)에게 1타 뒤진 채 첫날을 마친 이형준은 "지난 3주 동안 퍼트 연습에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이형준은 3주 동안 매주 서너 번은 골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골프장에 딸린 연습 그린을 사용하려고 일부러 라운드를 잡았다. 골프장에 딸린 연습 그린은 라운드 예약자만 사용할 수 있다.

그는 라운드 전후에 1시간 이상 연습 그린에서 퍼트 연습을 했다.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도 네 번이나 라운드했고, 그때도 연습 그린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이형준이 퍼트 연습에 공을 들인 이유는 퍼트가 안 돼서가 아니었다.

"개막전 때 샷도 샷이었지만, 퍼트가 진짜 잘 됐다"는 이형준은 "그 감각을 이 대회까지 유지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형준은 퍼트 연습한 덕을 톡톡히 봤다.

까다로운 그린에서 버디를 6개나 잡았고, 보기는 1개로 막았다. 버디 6개 가운데 하나는 그린 밖에서 퍼터를 사용해 잡아냈다.

이형준은 "티샷이 아직 좀 불안한데 아이언샷도 좋았고, 특히 퍼트를 잘했다. 퍼트가 잘 되니까 그린을 놓쳐도 걱정이 안 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악명 높은 남서울 컨트리클럽 그린이 이날은 생각보다 빠르지도, 단단하지도 않아 수월했다는 이형준은 "전에는 내리막 퍼트는 덜덜 떨면서 했는데 오늘은 그 정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형준은 개막전에서 놓친 우승을 이번 대회에서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숨기지 않았다.

"남서울 컨트리클럽은 내 경기 스타일에 맞는다. 18번 홀 티샷만 빼곤 나처럼 페이드샷을 구사하는 선수에게 유리하다"는 이형준은 "그동안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성적이 나쁘지 않았다"라며 '이번은 내 차례'라는 표정을 지었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