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자 거꾸로 쓴 文, 벽지 분교 학생과 靑서 마지막 어린이날(종합)

송고시간2022-05-05 17:24

댓글

공 넘기기 등 함께해…"코로나로 소풍·운동회 못했으니 마음껏 뛰놀길"

100번째 어린이날 맞아…"이기고 지는 건 중요하지 않아"

어린이와 함께한 문재인 대통령
어린이와 함께한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어린이날인 5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청와대 어린이 초청행사'에서 어린이들과 운동회에 함께 참가하고 있다.이날 행사에는 벽지 분교및 개교 100주년을 맞은 초등학교 학생들이 초청됐다. 2022.5.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어린이 90여 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임기 내 마지막 어린이날을 보냈다.

문 대통령이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로 어린이들을 초청해 직접 대면한 것은 3년 만이다.

2020년과 지난해 어린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상공간과 온라인에서 어린이들과 대화를 나눠야 했다.

이날 행사에는 충북 동이초등학교 우산분교, 경남 부림초등학교 봉수분교, 전북 번암초등학교 동화분교, 전남 마산초등학교 용전분교 등 벽지 분교 학생 등 90여 명이 초대됐다.

지난해 비대면으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와 제99회 어린이날 행사에서 문 대통령이 청와대로 초청하기로 약속했던 충남 청파초등학교 녹도분교와 강원 도성초등학교 학생도 청와대를 찾았다.

이중 녹도분교 학생들은 청와대로 향하는 교통 여건이 여의치 않다는 점을 고려해 대통령경호처와 공군 본부의 협조로 헬기로 이동하기도 했다.

청와대를 찾은 초등학생 중에는 100번째 어린이날과 개교 100주년을 함께 맞은 경북 청도군 풍각초등학교 학생들도 포함됐다.

청와대에 도착한 어린이들은 국방부 군악대 연주에 맞춰 청와대 정문으로 입장했고, 정부를 대표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들을 맞이했다.

어린이들은 영빈관으로 이동해 점심식사를 한 뒤 대통령 경호 차량을 체험하고 녹지원에서 문 대통령 내외를 만났다.

어린이와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
어린이와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어린이날인 5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청와대 어린이 초청행사'에서 어린이와 휴식 시간 대화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벽지 분교및 개교 100주년을 맞은 초등학교 학생들이 초청됐다. 2022.5.5 jeong@yna.co.kr

파란색 셔츠에 남색 점퍼와 베이지색 면바지, 운동화를 신은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녹지원에서 어린이날을 보내는 마지막 어린이가 됐다"며 "대통령 할아버지, 할머니와 어린이날을 보낸 특별한 추억을 잘 간직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소풍도 못 가고 운동회도 못 했는데, 오늘 어린이들이 주인공이니 마음껏 뛰어놀아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어린이들과 어울려 청팀과 백팀으로 나뉘어 종이 뒤집기 게임, 큰 공 뒤집기 게임, 공 던져서 바구니에 넣기 게임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게임에서 승리한 청팀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한편, 백팀 어린이들에게도 선물을 주며 "이기고 지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과 다양한 색깔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기념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한 어린이들에게 최근 '아동문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받은 이수지 작가의 친필 서명 그림책 '여름이 온다'와 문구류 등 청와대 기념품 세트를 선물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