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항공모함서 '탑건' 레드카펫 행사…톰 크루즈, 헬기 타고 등장

송고시간2022-05-06 05:13

댓글
미 퇴역 항공모함 미드웨이호에 헬기를 타고 착륙한 톰 크루즈
미 퇴역 항공모함 미드웨이호에 헬기를 타고 착륙한 톰 크루즈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의 기대작 중 하나인 영화 '탑건 2' 시사회를 위한 레드카펫 행사가 퇴역 항공모함인 미드웨이호에서 열렸다.

5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 등에 따르면 톰 크루즈 등 '탑건:매버릭' 출연 배우들은 전날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해군기지 인근의 미드웨이호에 올랐다.

미 해군이 지난 1945년부터 1991년까지 실전 운용, 2차대전과 베트남전, 걸프전에서 활약했던 미드웨이호는 현재 내부 시설을 견학하고 갑판 위에 전시된 전투기와 헬기 등을 관람할 수 있는 미 해군 항공모함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크루즈는 시사회에 앞서 '탑건' 로고가 새겨진 헬기를 타고 미드웨이호에 착륙했고 팬들을 향해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었다.

'탑건:매버릭'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톰 크루즈
'탑건:매버릭'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톰 크루즈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영화계가 정상으로 복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듯 팬들을 향해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싶은 사람이 있나요. 한번 해봅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투기 조종사들이 이륙할 때 하는 것처럼 '엔진 점화, 발진'이라고 외쳤다.

크루즈 등 출연진들은 레드카펫 행사 이후 샌디에이고 해군기지의 라우리 극장으로 이동해 시사회를 했다.

'탑건:매버릭'은 해군 전투기 조종사 교관(톰 크루즈)을 주인공으로 하는 블록버스터 영화로, 1986년 1편 개봉 이후 36년 만에 속편이 만들어져 관객을 만나게 된다.

4년 전 촬영을 시작했던 이 영화는 코로나 사태로 여러 차례 출시가 지연된 끝에 미국에서 오는 27일 개봉한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