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클럽서 귀가 중 돌연사한 청년…혈액서 치사량 마약 검출(종합)

송고시간2022-05-06 08:57

댓글
마약 (PG)
마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돌연사한 청년의 혈액에서 치사량 이상의 마약이 검출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6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께 광주 북구 한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 안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20대 남성 A씨가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대학병원 측이 혈액검사를 한 결과 마약류를 포함한 여러 향정신성 약물 성분이 나왔다.

마약류로 분류된 약물은 2종류였고, 치사량을 넘긴 농도가 검출됐다.

A씨 사망 사건의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고인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기 전 서구 한 클럽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행적을 파악했다.

A씨는 클럽에서 소란을 피워 종업원과 승강이를 벌인 직후 지인의 차를 타고 귀가하다가 이상 증상을 보인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A씨가 마약을 투약해 처벌받은 이력은 없다.

경찰은 A씨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 혈액에서 마약 성분이 나온 경위도 파악할 계획이다.

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