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울러, PGA 투어 대회서 134야드 거리 보기로 홀아웃

송고시간2022-05-06 12:12

댓글
리키 파울러
리키 파울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리키 파울러(미국)가 134야드 거리에서 시도한 샷을 그대로 홀 안에 넣었지만 결과는 보기인 장면을 연출했다.

파울러는 6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파70·7천16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파울러는 이날 478야드 6번 홀(파4)에서 우여곡절을 겪었다.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려 1벌타를 받고, 다시 티샷했는데 이 샷마저 첫 티샷과 비슷한 곳으로 날아갔다.

결국 또 벌타를 하나 받고 이번에는 134야드 지점에서 다섯 번째 샷을 시도해야 했다.

여기서 홀에 가까운 곳으로 공을 보내 퍼트 한 번으로 홀을 마치는 것이 최선의 시나리오처럼 보였다. 이 경우 6번 홀에서 파울러는 더블보기를 기록하게 된다.

그러나 파울러는 134야드 지점에서 시도한 다섯 번째 샷을 그대로 홀 안으로 보냈다. 샷 이글과 같은 분위기의 장면이었지만 결과는 보기였다.

비록 1타를 잃었지만 '더블보기가 최선'이라고 여길 정도의 고비에서 선방한 셈이다. 파울러도 공이 홀에 들어간 것을 확인하고는 직접 손가락으로 타수를 계산하더니 '그만하면 나쁘지 않다'는 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파울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사실 더블보기여도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보기라면 보너스와 같은 결과"라고 만족스러워했다.

PGA 투어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134야드에서 보기는 보기 이하의 스코어 가운데 최장 거리 홀아웃 기록"이라고 밝혔다.

파울러는 이날 305야드 14번 홀(파4)에서는 이글을 기록했다.

샷 이글은 아니었지만 티샷을 홀 약 3.2m 거리로 보낸 뒤 이글 퍼트에 성공했다.

이날 후반 9개 홀에서만 4타를 줄인 파울러는 "행복한 하루"라고 자평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은 파울러가 2012년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대회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