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리산서 효행설화 동자삼 형태 천종산삼 발견…1억8천만원 감정

송고시간2022-05-07 09:00

댓글

함양 마천, 가족군 18뿌리…"일찍 잠을 깨 계속 발견될 듯"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함양=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동자삼 형태의 천종산삼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

7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약초채취를 생업으로 하는 박모(51) 씨가 어린이날 지리산 해발 800m 지점에서 발견했다며 천종산삼 18뿌리의 감정을 의뢰했다.

이들 천종산삼은 100년근 이상으로 추정되는 가족군으로 반경 10m 이내에 자생하고 있었다.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협회는 이들 산삼의 몸통과 뿌리의 색상이나 형태 등이 천종산삼의 특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나무 나이테와 같은 뇌두(노두)의 발달이 촘촘하게 진행됐으며, 오랜 기간 잠을 잔 흔적도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동자삼(밤톨과 같은 둥근 형태의 산삼)의 형태를 보인다고 협회는 덧붙였다.

동자삼은 부모의 병을 낫게 하려고 어린 자식을 바쳤는데 알고 보니 동자삼이었다는 내용의 효행설화가 전해 오고 있다.

18뿌리의 총 무게는 2.74냥(103g)으로 감정가는 1억8천만원이 책정됐다.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함양 지리산서 발견된 천종산삼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천종산삼은 자연적으로 깊은 산에서 나는 산삼을 일컫는다"며 "올해 기온이 높고 습도가 낮은 등 이상기후로 서식 조건이 좋지 않자 이들이 일찍 잠을 깨고 있어 앞으로도 계속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