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같이 술먹자" 일행에 말 걸어 온 손님 폭행 20대 징역 6개월

송고시간2022-05-09 06:27

댓글
술자리 폭행·난투극 (PG)
술자리 폭행·난투극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자신의 일행에게 말을 걸어 온 옆 테이블 손님을 때려 다치게 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은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새벽 경남 양산 한 포장마차에서 옆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10대 후반 B씨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포장마차 밖에서 재차 뺨을 때려 전치 6주 부상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당시 B씨가 A씨 일행 중 여성에게 말을 걸며 같이 술을 먹자고 한 것에 화가 나 범행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부상 정도가 심하고, 피고인이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